똑똑한 선택ㅣ최대 148만원 세액공제 가능 IRP 추천 이유

IRP(개인형 퇴직연금)는 직장을 퇴사해본 경험이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들어보셨을텐데요. 바로 퇴직금이 들어오는 계좌이기 때문입니다. 이 계좌를 통해 다양한 세액공제 혜택을 누려볼 수 있습니다. 


가입 대상 및 가입 이유 

IRP는 소득이 있는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며, 55세 이전에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었을 때 퇴직금을 이체받는 계좌입니다. 개인의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금융기관에서 퇴직금을 잘 보관해두었다가 55세 이후에 연금 형태로 수령하도록 법으로 개정되어 있어요. 퇴직금을 해지해서 일시금으로 수령해도 되고 연금으로 수령하는 것도 가능합니다.  

여기서 이 퇴직금은 근로자가 근무 기간 동안 본인의 퇴직급여를 금융기관에 적립해두는 개념이랍니다. 

세액공제 환급금 기준

IRP는 가입자의 세액공제 환급금은 총 급여액에 따라 공제율이 다르게 적용됩니다. 기준이 되는 총 급여액은 5500만원인데요. 참고로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금액 기준 4500만원입니다. 근로소득자 기준으로 총 급여액이 5500만원 이하의 경우 세액 공제율은 16.5%이며, 5500만원 이상의 경우 세액공제율은 13.2%입니다. (여기까지는 연금저축펀드와 동일한 세율이에요.) 연간 최대 공제 대상 저축 한도는 2023년부터 900만원(전년 대비 200만원 한도 상향)입니다. 다만 연금저축펀드 가입자의 경우, 연금저축펀드의 납입에+IRP 납입액의 합산이 900만원 한도가 되기 때문에, 연금저축펀드에 500만원을 넣었다면 IRP에는 400만원을 넣어서 총 9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볼 수 있습니다. 

예를 들면 총 급여액이 5000만원인 직장인이 연금저축 600만원+IRP 300만원을 저축만 하면, 연말정산 시 148.5만원(연금저축 600만원 x 16.5%=99만원)+IRP 300만원 x 16.5%=49.5만원 / 소득세 135만원+지방 소득세 13.5만원)을 돌려받을 수 있어요. 쉽게 생각하면 연간 수익률이 16.5%로 이해하시면 됩니다.

 

가입 방법 및 투자 방법

퇴직금을 이체 받기 위해서라면 퇴사 후 60일 안에 IRP계좌를 개설한 후 퇴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. 은행, 보험사, 증권사 등 원하는 곳에서 개설하면 되고 요즘은 앱으로 쉽게 비대면 계좌 개설도 가능해요. 하지만 기관별 1명에 1개 계좌만 개설할 수 있으니 수수료 등을 꼼꼼히 비교해서 선택하는 것이 필요합니다. 

노후 대비를 위한 상품이다보니, 총 금액의 30%는 안전 자산이나 현금으로 보유를 해야 합니다. 연금저축펀드와 마찬가지로 해외 주식을 직접 거래할 수는 없지만 국내에 상장되어있는 미국 주식 ETF는 거래가 가능하기 때문에, 남은 70%는 미국 나스닥 ETF를 거래하는 것도 추천합니다. 


또 다른 혜택들(배당소득세, 연금소득세) 

IRP는 세액공제, 노후준비 말고도 또 다른 혜택들이 더 있습니다. 일반적으로 투자 수익에 부과되는 배당소득세가 15.4%인데요. 연금저축펀드를 통해 얻은 투자 수익에 대해서는 이 배당소득세를 떼지 않습니다.

또한 55세 이후에 연금을 수령했을 때, 연금에 대해 부과되는 연금소득세도 연 1200만원 이하로 수령하면 분리과세로 적용되어서 3.3%~5.5%로 낮은 편에 속합니다. 이 비율은 수령 나이에 따라 차등 적용되는데, 55세~69세에 수령할 경우 5.5%, 70세~79세에 수령할 경우 4.4%, 80세 이상에 수령할 경우 3.3%입니다. 다만, 연 1200만원 이상을 수령하게 되면 다른 소득이 있을 경우 종합소득세 최대 세율이 44%까지 적용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해요. 물가 상승에 따라 최근 연 수령 한도를 높이기 위한 움직임이 있기 때문에 향후 조정이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. 

가입 유의 사항

IRP는 연금저축펀드와 동일하게 55세 이전에 계좌를 해지해야할 경우 연말정산에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았던 기타소득세인 16.5%를 뱉어내야합니다. 따라서 55세까지 꾸준히 계좌를 보유할 수 있을 경우 가입을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. 

또한 IRP 계좌는 2개를 보유하라는 추천이 많은데요. 이는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함입니다. 기존 IRP 계좌로 연말정산 등의 세액공제 혜택을 보다가 해당 계좌로 퇴직금 수령 후 퇴직금만 인출하려고 하더라도 전체 계좌를 해지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. 이 경우 해당 계좌로 받았던 세액공제 혜택도 다 뱉어내야 하죠. 따라서 IRP 계좌 1개는 세액공제 및 투자용으로 사용하고 다른 1개는 퇴직금 수령 목적으로 개설하시면 됩니다. 금융기관별 1개의 계좌 개설이 가능하니 각각 타 금융기관에서 개설해주세요!  



IRP의 혜택을 다시 정리해보면 1) 연말정산 세액공제, 2) 투자 수익에 대한 배당소득세 면제, 3) 연금 수령 시 낮은 연금세가 있는데요. 55세 이전에 해지를 할 경우 1)세액공제를 받았던 16.5%를 토해내야하고, 2) 연금은 55세 이후에 수령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입 전에 개인의 자금 상황 및 미래 투자 성향에 대해 충분히 검토해보는 것이 좋습니다.